영수 start-t패스 연고대 all 패스

김영편입
방문상담 이벤트

  • 편입매거진
  • 김라쇼
어서와!편입은 처음이지?
편입정보
편입가이드
초보자 가이드
편입성공 기초가이드
자연계열 편입의 기초
고등학생 편입 학습가이드
재수·반수 VS 편입 가이드
대학 1학년 학습가이드
합격생의 여름방학 학습가이드
인강 선택 가이드
학점 취득 가이드
편입뉴스
편입분석리포트
편입설명회
편입매거진
편입학정보
대학별 입시정보
편입 학과정보
전형방법 비교
경쟁률 비교
편입 기출자료
출제경향
청춘여행 with 김영
IDEA 공모전
제1회 공모전 수상작
제2회 공모전 수상작
1등김영
고객지원센터
편입분석리포트

 

 

 

6년 연속 모집인원 증가! 일반편입 자연계열 전년대비 9.3% 증가!

 

​편입학 모집인원이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일반편입 자연계열 모집인원의 경우 81개 대학 전년대비 약 9.3% 증가(589명 증가)하였다. 일반편입 인문계열 모집인원의 경우도 2018학년도부터 모집인원이 5,200~5,400여명 사이로 유지되고 있으며, 2020학년도 모집에서도 모집인원이 전년대비 1.6% 증가(82명 증가)로 소폭 상승하였다. 매년 증가하고 있는 모집인원으로 보았을 때, 2021학년도에도 편입학 모집인원은 증가할 것으로 예측이 가능하다.

 

반면 학사편입의 경우 신입학 입학정원 대비 비율(입학정원의 2% 이내에서 선발, 모집단위별 최대 모집인원은 모집단위별 입학정원의 4%이내에서 선발)로 모집인원이 결정되기 때문에, 학령인구 감소와 맞물린 신입학 정원의 감소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매년 줄어드는 인문계열 인원에 비해 자연계열은 약 1,600여명 정도의 모집인원을 유지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는 각 대학에서 인문계열보다는 자연계열 쪽으로 모집 가능한 인원을 배정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으며, 학사편입을 준비하는 경우도 자연계열이 유리함을 알 수 있다.

 

 

81개 대학 : 가천대학교, 가톨릭관동대학교, 가톨릭대학교, 강남대학교, 강원대학교, 건국대학교, 건국대학교(글로컬), 경기대학교, 경기대학교(수원), 경북대학교, 경희대학교, 경희대학교(국제), 고려대학교(서울), 고려대학교(세종), 광운대학교, 국민대학교, 단국대학교(죽전), 단국대학교(천안), 대구카톨릭대학교, 대진대학교, 덕성여자대학교, 동국대학교, 동국대학교(경주), 동덕여자대학교, 명지대학교(인문), 명지대학교(자연), 부산대학교, 삼육대학교, 상명대학교, 상명대학교(천안), 서강대학교, 서경대학교,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서울대학교, 서울시립대학교, 서울신학대학교, 서울여자대학교, 성결대학교, 성공회대학교, 성균관대학교(인문), 성균관대학교(자연), 성신여자대학교, 세종대학교, 수원대학교, 숙명여자대학교, 숭실대학교, 신한대학교, 아주대학교, 안양대학교, 연세대학교, 연세대학교(미래), 영남대학교, 용인대학교, 원광대학교, 을지대학교(성남), 이화여자대학교, 인제대학교, 인천대학교, 인하대학교, 전남대학교, 전남대학교(여수), 전북대학교, 제주대학교, 중앙대학교, 중앙대학교(안성), 차 의과학대, 충남대학교, 충북대학교, 한국산업기술대학교, 한국체육대학교, 한국항공대학교, 한성대학교, 한세대학교, 한신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글로벌), 한양대학교, 한양대학교(에리카), 협성대학교, 홍익대학교, 홍익대학교(세종)

 

 

 

11개 상위권 대학 전년대비 15.8% 증가! 42개 주요대학 전년대비 4.8% 증가! (일반편입 모집인원 기준)

 

2020학년도 편입학 중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상위권대학(11개) 모집인원이 증가했다는 것이다. 인문계열은 전년대비 12.6% 증가(66명 증가)하였으며, 자연계열은 전년대비 18.4% 증가(119명 증가)하였다. 특히 상위권 대학의 서강대, 한국외대, 한양대의 모집인원이 크게 증가하였다. 반면, 인원이 줄어든 인문계열 연세대, 경희대는 자연계열에서 인원이 늘었고, 자연계열 성균관대(자연), 서울시립대는 인문계열에서 인원이 증가함으로서 결과적으로는 전체 인원이 증가하였음을 알 수 있다.

 

 

이러한 모집인원 증가세는 인서울 주요대학(11개)에서도 뚜렷하게 나타난다. 인문계열은 전년대비 0.6% 증가(4명)하였고, 자연계열은 전년대비 11.1% 증가(93명)하였기 때문이다. 인문계열은 모집인원 증가폭이 크지 않았지만 자연계열에서 약 11.1%가 증가하면서 자연계열을 준비하는 학생들의 합격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서강대 모집인원 200% 증가! 중앙대 경영학부 모집인원 53명!

 

각 대학의 지표개선으로 인해 모집인원이 큰 폭으로 증가한 대학들이 많아졌다. 특히 서강대의 모집인원은 전년대비 200% 증가하였다. 이는 비교적 낮은축에 속하던 서강대의 4대지표가 개선되어 인원이 증가한 것으로 보이며, 대학 지표가 유지된다면 모집인원도 유지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2020학년도에 모집인원이 많은 서울/수도권 대학-학과들은 전년도와 비교했을 때 모집인원이 10명 이상 증가하였다. 서울/수도권 주요대학 중 특히 중앙대는 경영학과 모집인원이 53명, 단국대(죽전) 경영학부 모집인원이 42명으로 특히나 많은 인원을 모집하였다. 이를 신입학과 비교해보면 2020학년도 중앙대학교의 정시 경영경제대학 모집인원이 137명인데, 2020학년도 편입학 경영경제대학의 모집인원이 83명이므로 신입학 모집인원의 약 60.6%에 달하는 인원이 편입학으로 모집되었음을 알 수 있다.

 

 

 

 

 

☞ 2021학년도 편입학, 누구보다 빠르게 준비하려면?

 

< 저작권자 ⓒ 김영편입 입시정보팀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종합반개강 연고대 합격코드